평양과기대 세계적인 대학으로 키운다

남북한간 첫 합작 교육기관으로 설립되는 평양과학기술대학이 세계적인 수준의 대학으로 격상될 전망이다.

평양과기대 건립을 추진중인 동북아교육문화협력재단(이사장 곽선희)은 9~10일 미국 텍사스주 라이스 대학에서 김진경 설립 총장, 박찬모 포항공대 총장, 말컴 길리스 전 라이스 대학 총장 등 3명을 설립 위원회 공동위원장으로 추대하고, 평양 과기대를 한국과 미국은 물론 EU 국가및 대학들이 모두 참여하는 국제 대학으로 육성하기로 했다.

특히 북한과 IT (정보기술) 산업 협력을 위해 일해온 박 총장과 대학 설립 전문가이자 미국내 정ㆍ재계에 상당한 영향력을 갖고 있는 길리스 전 총장의 참여는 평양과기대를 세계적 수준으로 높이는 견인차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정진호 평양과기대 설립 부총장이 밝혔다.

12년간 라이스 대학 총장을 역임했던 길리스 전 총장은 지난 5년간 라이스 대학을 위해 5억달러 이상을 모금했으며, 독일 통일후 브레멘 국제 대학을 설립하는 등 분단및 저개발 국가의 경제 발전에 관심을 갖고 활동해왔다.

북한의 요청에 따라 설립이 추진돼온 평양 과기대는 지난 2002년 착공돼 현재 5층 IT 건물 골조공사와 식당 건물 기초를 끝마쳤으며 내년 10월 IT, MBA (경영학 석사),농식품공학부 등 3개 대학원 과정 학생 150명을, 이어 오는 2008년부터는 학부 학생을 각각 모집할 계획이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