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과기대 내달 정식개교”

남북 첫 ‘합작대학’인 평양과학기술대학이 다음 달 정식 개교할 것으로 알려졌다.


평양과기대 개교를 준비해온 연변과학기술대학의 한 관계자는 12일 “평양과기대가 개교에 필요한 모든 절차와 수속을 이미 완료했다”며 “다음 달 초 개교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북한 전역에서 선발된 고교 졸업생 100여 명이 신학기부터 학부 과정을 밟게 될 것”이라며 “점차 학생 수를 늘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식 개교에 앞서 이미 지난 6월 김일성종합대학 등 명문대 졸업생 60여 명을 선발, 정보통신공학부와 농생명식품공학부, 산업경영학부 등 3개 학과의 박사과정을 개설, 운영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평양과기대는 학부와 대학원을 함께 운영하지만 원칙적으로 우수한 학부 졸업생을 선발, 고급 전문 인력으로 육성하는 대학원 대학을 지향하고 있다”며 “점차 보건의료학부와 건설공학부 등으로 학과를 늘리고 학생 수도 400-500명으로 증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평양과기대는 동북아교육문화협력재단과 북한 교육성이 설립에 합의, 지난 2002년 착공식을 한 뒤 2003년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해 7년 만인 지난해 9월 완공했으며 이 대학 설립을 주도해온 김진경 연변과기대 총장과 북한 측 인사가 공동 총장으로 내정됐다.


평양시 낙랑구에 자리 잡은 이 대학은 100만㎡의 부지에 본부동, 학사동, 종합생활관, 기숙사, R&D센터 등 총 17개 동(연면적 8만㎡)을 갖추고 있다.


민족화해와 협력을 도모하고 남북의 상호번영과 평화의 기틀을 구축, 통일시대를 준비하고 북한사회의 국제화를 촉진하자는 취지에서 설립된 평양과기대는 애초 완공과 함께 개교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남북관계 경색으로 우리 정부가 지난해 이 대학 운영에 필요한 컴퓨터 등 과학 기자재에 대해 ‘이중 용도 물자’라며 반출에 난색을 보이고 남한 교수들의 장기 체류 및 강의에도 부정적인 태도를 보여 차질을 빚었다.


그러다 정부가 지난 2월 책걸상 등 기자재와 식당 설비의 반출을 허용하고 북한 당국의 신변안전각서만 확보되면 교수진 방북도 승인키로 전향적인 자세를 보이면서 개교가 급물살을 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