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안남도 결핵 환자 급증… “일반 병동서도 격리 수용할 정도”

소식통 "병원 시설 낙후하고 약 턱없이 부족...자가 치료 증가 원인"

예방접종하는 북한 의료진과 아동. /사진=연합

최근 북한 일부 지역에서 결핵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병원 시설이 열악하고 치료제가 턱없이 부족해 주민들이 제대로 치료 받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22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평안남도 결핵 전문병원의 환자 수용 능력은 100명인데 환자가 급증해 일반 병원의 병동에도 격리해 수용하고 있다”며 “특히, 개천, 북창, 덕천, 대흥지역의 여성들과 어린이들 속에서 결핵 환자가 급증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환자들은 춥고, 배고프고, 의사, 간호사의 욕설과 푸대접에 스트레스까지 받으며 당장 떠나고 싶지만, 전염성 질병이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며 “말이 결핵 전문 병동이지 시설이 낙후하고 약이 없어 집보다 못하다”고 말했다.

북한은 결핵 환자 치료를 위해 제3병원(결핵 전문 병원)과 제3요양소(결핵요양소)를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시설 낙후, 전문 인력 및 치료제 부족 등의 문제가 끊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런 모습을 지켜본 주민들은 병원에서 진료를 받기보다 자가치료를 선호하고 있다고 한다.

소식통은 “병원에 수용되지 못해 본인 집에서 스스로 치료를 하는 사람들도 많다”며 “주민들도 되도록 약을 시장에서 집에서 자체로 치료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1990년대 경제난 이후 국가 보건 의료체계가 붕괴되면서 관련 서비스 질이 심각하게 떨어졌다. 이에 의료기관을 신뢰하지 못하게 된 북한 주민들은 개인 의사를 찾아 진료를 받거나 시장에서 약을 직접 구입, 자가 진료하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그러나 전염성이 매우 강한 결핵을 적절한 조치 없이 집에서 치료할 경우 환자 가족이나 지역사회가 감염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 이런 주민들의 자가치료가 북한 내부의 결핵확산의 원인 중 하나로 지적되고 있다.

또한, 결핵은 장기간 정교한 치료가 필요한 질병으로 전문가에 의한 전문적인 진단과 장기간의 지속적 관찰, 투약에 대한 추적이 필요하다. 그렇지 않을 경우 결핵이 퇴치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내성결핵을 발생해 치료를 어렵게 만든다.

세계보건기구(WHO)의 2018년 결핵 연례보고서(Global Tuberculosis Report 2018)에 따르면 북한의 인구 10만명당 결핵발생률 513명으로 세계 최고 수준이다. 이 중 약으로 잘 치료가 되지 않는 다제내성 결핵환자는 5200여 명으로 조사됐다.

전문가들은 효과적인 다제내성결핵 치료 계획이 도입되기 전까지 다제내성결핵 환자들은 그들의 가족, 이웃, 의료진과 다른 환자에게 계속 다제내성결핵을 감염시킬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한편, 강력한 대북제재로 인해 북한 내 결핵환자의 치료와 예방에 더욱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010년부터 2017년까지 북한 내 결핵과 말라리아 퇴치 지원에 미화 1억 300만 달러(한화 약 1,485억 원)를 지원했던 세계기금(The Global Fund)이 지난해 유엔의 대북 제재로 검사기 등 제품 반입에도 여러 달이 걸리는 등 어려움을 겪으면서 대북 지원을 중단했다.

이런 가운데 통일부는 지난 1월 북한에서 다제내성결핵(MDR-TB·중증결핵) 치료사업을 하는 민간단체인 유진벨 재단이 신청한 ‘환자 치료'(Patient Treatment Set), ‘대표단 장비'(Delegation Equipment), 환자 병동'(Patient Wards)의 반출을 승인했다.

유진벨 재단은 연 2회 정기적으로 방북해 다제내성 결핵 환자들의 치료 경과를 확인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