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만평] 국가에 ‘자유’를 빼앗긴 유권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