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북한 계정 ‘우리민족끼리’ 폐쇄

세계 최대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운영업체인 ‘페이스북’이 지난주 개설된 북한 계정 ‘우리민족끼리’를 폐쇄한 것으로 24일 확인됐다.


트위터 계정 접근 차단에 이어 페이스북 계정까지 차단되면서 북한의 체제선정·대남비방 ‘사이버 공세’도 한풀 꺾일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북한의 페이스북 계정 ‘우리민족끼리’에 접속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접속을 하면 “요청하신 페이지를 찾을 수 없습니다”라는 메시지만 뜬다. 페이스북 내 ‘사람 찾기’ 검색 기능으로도 ‘우리민족끼리’ ‘민족끼리’ ‘우리민족’ 등의 단어들을 찾을 수 없다.


미국의 소리(VOA)는 미국의 컴퓨터 잡지 ‘피시월드’를 인용, “페이스북 측은 구체적 설명 없이 ‘우리민족끼리’ 계정이 이용약관을 어겼기 때문에 폐쇄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페이스북 계정 사용자가 미국 정부의 금수조치 대상국에 있거나, 미 재무부의 특별지정제재대상 명단에 올라 있으면 페이스북에서 영업활동이나 웹사이트 운영을 할 수 없도록 이용약관에 명시돼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미국 국무부 필립 크롤리 공보담당 차관보는 23일 북한이 페이스북을 통해 대미 홍보전을 시작하고 있다는 질문에 “진정한 문제는 북한이 자신들의 주민들에게 페이스북 가입을 허용할 것이냐 여부”라면서 “친구들 없는 페이스북이 무엇이냐”고 반문했다.

한편 북한의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산하 ‘6.15편집사’는 지난 19일 페이스북에 ‘우리민족끼리’라는 아이디로 자체 계정을 열어 조선중앙TV, ‘우리민족끼리’ 웹사이트 등의 체제 선전 영상물이나 기사 등을 게재해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