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리 전 美국방장관, 개성공단 방문 추진

윌리엄 페리 미국 전 국방장관이 이달 말 개성공단 방문을 추진하고 있다.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은 9일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민주통일협의회와의 오찬 간담회에서 “페리 미국 전 국방장관이 개성공단을 방문하고 싶다고 해서 일정을 조정중”이라고 소개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에 대해 “페리 전 장관이 최근 2월 말께 개성공단을 방문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왔다”면서 “이에 따라 북측에 초청장을 신청했으며 아직까지 답은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페리 전 장관은 클린턴 행정부 시절인 1998년 북한의 대포동 1호 발사에 따른 위기속에 대북정책조정관에 임명돼 ‘페리 프로세스’ 보고서를 만들기도 했지만 최근에는 북핵사태에 대해 강경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그는 지난달 19일 열린 미 하원 외교위원회의 북한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 북한이 핵실험을 확대해 핵무기 대량생산을 추구할 경우 미국은 군사행동을 통해서라도 이를 사전에 파괴해야 한다는 이른바 ‘선제 공격론’을 펼치기도 있다.

따라서 개성공단사업에 적극적인 북한일지라도 그의 방북에 거부감을 드러내며 초청장 발급을 거부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