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주기’가 북한개방 이끌 것”정세현 前장관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은 8일 “일부 사람들이 얘기하는 ‘퍼주기’가 북한을 개방으로 이끌어 한반도 통일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전 장관은 이날 청주 용암동 매직플라자에서 열린 사단법인 남북누리나눔 창립대회에서 ‘평화번영시대와 남북교류협력’을 주제로 한 기념강연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경제지원을 통해 북한이 남한에 의존하게 되면서 금강산 관광이 시작되고 개성공단도 조성됐다”며 “이를 바탕으로 비무장지대 철조망이 뚫리고 경의선 철도가 생기는 등 한반도의 긴장도가 예전보다 훨씬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경제협력을 통해 남한과 빈번하게 접촉하면서 현재 북한의 경제와 사회문화에는 엄청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이 변화가 결국 북한의 정치체제 변화와 같은 근본적 변화를 이끌어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전 장관은 이어 “남북한의 국력 격차가 현격히 벌어진 현 상황에서 북한에 대한 지원을 ‘퍼주기’라고 말하는 것은 분단이데올로기에 갇힌 생각”이라며 “헐벗고 굶주린 북한동포를 돕는 데 인색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새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해 “새 정부가 앞으로 잘해 나갈 것으로 믿는다”면서도 “북한 사람들에게 겁을 주기 보다는 달래가면서 돕는 게 좋은 방법”이라며 지속적인 대북지원과 협력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