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배주의’ 노린 北 협박에 제1야당 대표 넘어가”

이회창 자유선진당 대표는 20일 “민주당 등은 우리 군의 훈련 재개를 반대하고 나섰는데 이는 비겁한 패배주의”라며 연평도 사격훈련 중지를 주장하는 민주당 등을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이번 훈련은 단순한 군사훈련이 아니라 북한의 천암함 폭격침몰과 연평도 포격도발 등 연이은 무력도발에 대한 우리의 강력한 대응의지를 보여주는 것인만큼 중단해서는 안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 손학규 대표는 우리군이 사격훈련을 강행하면 북한이 2차, 3차 포격을 하겠다고 하고 포격이 일어나면 젊은 군인과 민간인이 희생당한다고 한다”며 “북한은 바로 이런 패배주의적 사고, 전쟁 공포증을 노리고 협박하는 것인데 제1 야당의 대표가 여기에 넘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같은 패배주의는 무력도발을 피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유발하는 것이며, 사격훈련 중단요구는 평화가 아니라 오히려 전쟁을 끌어들일 수 있다”며 “국가를 이끌 정치지도자라면 나약한 패배주의에 빠져선 안된다. 국론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박선영 대변인도 국회 브리핑에서 “북한은 비정상국가”라는 손 대표 발언과 관련, “손 대표가 민주당 대표로서 모처럼 옳은 소리를 했다. 그렇다면 비정상국가와 그토록 대화를 촉구하는 것이 정상적 사고인지 답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박 대변인은 “비정상국가를 상대로 무슨 대화를 어떻게 해서 평화를 어떻게 구걸하려고 했는지, 손 대표는 이제야말로 솔직히 속내를 드러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손학규 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비정상적인 국가와의 자존심 싸움은 현명한 행동이 아니다. 사격훈련 중지가 국군 명예를 실추시키는 길이 아니다”며 사격훈련 중지를 주장했다.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도 “우리 군이 연평도에서 포격훈련을 할 경우 북한이 보복공격을 하겠다고 공언을 한 상태에서 군사훈련을 강행하는 것은 한반도 평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훈련중단을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