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연천에 ‘남북경협단지’ 조성

경기도는 파주와 연천 등 접경지역에 북한의 값싼 노동력을 활용한 경제협력단지를 조성하는 방안을 신중히 검토중이라고 1일 밝혔다.

도 관계자는 “현재 남북교류협력사업으로 도가 추진중인 벼농사 시범사업 및 당면공장 지원사업 등과 더불어 북한과의 교류협력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경협단지조성 방안을 검토중”이라면서 “단지가 조성되면 개성공단과 반대로 북측 근로자가 남쪽으로 내려와 근무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단지의 이름을 `평화구역’으로 하자는 큰 틀만 정해졌을 뿐이며 정확한 위치와 규모 등에 대해서는 더 검토해야 한다”면서 “구체적인 것들이 결정되면 정부와 북측에 공식 제안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