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의원 김일성동상 참배 의혹 조사

신분을 속이고 개성공단을 다녀와 수사를 받고 있는 경기 파주시의회 의원들이 방북 기간 김일성 동상을 참배한 의혹까지 나와 수사기관이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다.


28일 서울중앙지검 등에 따르면 이들 의원은 지난 10월16∼17일 북한을 방문해 개성 관광을 하면서 김일성 동상을 참배한 정황이 있어 경기지방경찰청과 국가정보원이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등의 혐의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당시 개성관광을 했던 파주시 의원 4명 가운데 1명은 이날 오후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김일성 동상에 참배한 사실이 없으며 관련 기관에도 이미 당시 일정을 상세히 밝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구체적인 일정을 설명할 수는 없지만 오전 10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육로로 북한에 들어가 다음날 오후 2시에 돌아왔으며 김일성 동상에 참배했다는 것은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경찰 등은 시의원들이 김일성 동상 앞까지 갔다가 잠시 뒤로 물러나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들의 행위를 참배로 볼 수 있는지 판단하기 위해 정확한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다.


검찰은 이들 의원은 아직 입건되지 않은 상태로 경찰과 국정원의 수사가 마무리돼 사건이 송치되면 구체적인 혐의 적용 및 기소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들은 개성공단 입주기업체 직원인 것처럼 허위로 방북 신고서를 작성해 통일부의 승인을 받고 1박2일로 개성공단을 다녀와 물의를 빚었다.


개성관광은 2007년 12월부터 시작됐지만, 이듬해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 사건의 여파로 그 해 11월 말부터 중단된 상태다.


검찰은 시의원과 대학교수 등 60여명을 회사 직원인 것처럼 서류를 조작해 방북을 주선한 혐의로 개성공단 입주업체 사장 안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도주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법원에서 영장이 기각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