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전 美국무 “北, 핵공격시 붕괴될 것”

콜린 파월 전 미국 국무장관은 26일 “핵공격 시 보복적 대응을 통해 결국 북한체제는 붕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파월 전 장관은 26일 조선일보 주최로 서울 광진구 쉐라톤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아시안리더십 컨퍼런스에 참석, ‘동북아시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외교 전략’이라는 주제의 발표에서 “북한이 도발을 감행 할 경우 (미국은) 대응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은 동아시아 지역에 핵우산이 있다는 것, 핵무기든 재래무기든 도발할 경우 이 지역에서 가지고 있는 보호능력을 간과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파월 전 장관은 “북한의 새로운 지도자(김정은)가 전 지도자(김정일)와 똑같은 길을 걸어가고 있어 매우 유감스럽다”며 “주민들을 돕는데 치중했다면 위대한 지도자가 됐겠지만 (북한은) 군사력 증강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북한 지도층이 아직 깨어나지 않았지만 외교적 노력을 포기해서는 안 된다”며 “북한은 ‘괌을 치겠다’, ‘샌디에고를 치겠다’ 위협하고 있지만 능력은 아마추어급일 뿐이다. 외교적인 노력을 통해 그런 시도가 자살행위나 마찬가지라는 것을 인식시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한승주 전 외교장관도 “북한이 의도적이던 우연이든 일련의 사건을 터트려 주요 분쟁으로 이어지지 않을 까 우려된다”면서 “김정은이 젊고 경험이 많지 않은 상황에서 대량살상무기로 실험하다 전 세계의 평화를 위협하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전 장관은 “외교적 해답을 강조해야 한다”면서 “동시에 도발과 위협에 대한 책임을 질 수 있게 해야 한다. 이런 맥락에서 유엔의 제재도 중요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 전 장관은 또 중국의 역할과 6자회담 재개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6자회담은 외교적인 행위를 하기 위해 유의한 도구”라며 “중국이 (북한문제에)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할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통(通)으로 알려진 케빈 러드 전 호주 총리도 중국의 역할을 강조했다. 러드 전 총리는 “북한의 핵 정책이 계속 진행되고 있는 것을 볼 때 집단 외교는 실패한 것”이라며 “이제 중국 외교에 힘을 빌어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