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오바마, 한국의견 경청할 것”

콜린 파월 전 미국 국무장관은 7일 “오바마 미 대통령 당선인은 한국 국민과 한국 정부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경청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파월 전 장관은 이날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국제교류재단 초청 강연에서 “때때로 한.미 간에 이견이 있을 수도 있고 보는 시각도 다를 수 있지만 불변의 진리는 한국과 미국은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이고 영원한 동맹이라는 점”이라며 개인의견임을 전제로 이같이 말했다.

파월 전 장관은 미국 대선 종반에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 당선인에 대한 지지를 표명해 큰 힘을 보탰으며 오바마 행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에 자문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오바마 당선인은 자신의 생각만 얘기하지 않고 솔직한 자세로 대화할 것”이라며 “북한 문제에 대해서도 6자회담의 틀 안에서 핵문제를 해결하는데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관계국과의 협력을 토대로 인내심을 가지고 대북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파월 전 장관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해서도 “한미FTA 협정안이 원안대로 통과될 지 수정돼 통과될 지 저는 알 수 없다”면서 “분명한 것은 미국은 한국이 가지고 있는 의견을 경청할 것이고 한국도 미국 목소리에 경청할 것이라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그는 “오바마 당선인은 자동차 분야와 관련해 우려되는 점이 있다고 얘기했었는데 미국의 대통령으로서 미국이 겪고 있는 실업률 상승과 경기침체 문제를 무시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해 재협상에 나설 수도 있을 것임을 시사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 정몽준 한나라당 최고위원, 박 진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장, 한나라당 정옥임 의원, 박선영 자유선진당 의원 등 정치권 인사와 류 진 풍산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박동진.공로명.윤영관 전 외교장관 등 정재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