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장병 수송 북한ㆍ수영함 역사속으로

1960∼1970년대 파월장병 수송 등의 임무로 성가를 드높였던 해군 상륙함인 북한함과 수영함이 29일 퇴역식을 마지막으로 역사속으로 사라진다.

해군은 29일 오전 11시 진해 해군작전사령부에서 두 상륙함의 퇴역식을 갖는다고 28일 밝혔다.

4천t급 상륙함인 두 함정은 파월 임무에서부터 팀스피리트 훈련 등 200여회의 각종 상륙훈련과 사관생도 연안실습훈련, 낙도봉사활동에 이르기까지 각종 임무를 수행해왔다.

두 함정은 모두 1944년에 건조돼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오키나와 상륙작전에 참가하는 등 14년간 미 해군의 주력 상륙함으로 운용되다 1958년 우리 나라에 인도됐다.

북한함은 1964년부터 10여년간 10차례에 걸쳐 월남전 수송작전에 참가했으며 1968년 파월수송 임무차 월남 사이공항에 계류 중 매복한 베트콩의 로켓포 공격을 받아 5명의 부상자를 내기도 했다.

특히 1975년 4∼5월 650명의 월남 난민을 부산항으로 후송하다 피난민 중 산모 2명이 우리 해군의 도움으로 출산을 하자 그 가족들이 함정의 명칭을 따 신생아 이름을 ‘윤북한’, ‘김북한’이라고 짓는 인연을 만들기도 했다.

수영함 역시 5차례의 파월 장병 수송에 투입됐다.

해군은 북한함과 수영함을 각각 전북 부안군과 경남 고성군에 대여해 시민들의 해상공원 견학용으로 활용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