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유학 北대학생 강제송환中 극적 탈출…모처 은신

프랑스 파리에서 유학 중이던 북한 대학생이 자신을 강제송환하려던 북한 호송조에 의해 공항으로 끌려가다 극적으로 탈출해 현재 모처에서 은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19일(현지시간) 현지 교민사회 등에 따르면 유럽의 제3국 북한 대사관 소속 국가보위부 요원이 이달 초 파리에서 유학 중인 북한 대학생 한 모씨의 집에 들이닥쳐 여권과 휴대전화 등을 빼앗고 북한으로 송환하기 위해 공항으로 끌고가려 했다.  


한 씨는 북한이 지난해 말부터 진행해온 ‘장성택 잔재 청산’ 작업의 일환으로 숙청당한 인물의 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신의 아버지가 숙청당하고 가족과 친척들도 정치범 수용소에 끌려간 것을 알고 있던 그는 공항으로 끌려가던 중 탈출했다. 


프랑스 경찰과 한 씨가 다니는 국립파리 라빌레트 건축학교 측도 이런 사실을 인지하고 한 씨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프랑스는 북한과 정식 수교를 체결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프랑스는 파리에 북한대표부를 두도록 하고, 제한적인 교류를 하고 있다. 프랑스 정부는 2011년에 한 씨 등 북한 유학생 10명을 초청해 건축 부문에서 가장 명성이 높은 파리 라빌레트 건축학교와 파리 벨빌 건축학교에서 수학하게 했다.


북한이 외국에서 사실상 학생을 ‘납치’해 강제송환을 시도한 것이 사실이면 향후 프랑스와 북한 간 외교 마찰이 불가피해 보인다. 또 한 씨를 강제송환하려던 북한 호송조가 프랑스와 접경한 제3국에서 온 것으로 알려져, 이 제3국과 북한 간 외교 마찰도 예상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