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 “청천강호 수색 종료”…유엔 현지조사 예정

파나마 정부가 억류 중인 북한 선박 ‘청천강호’에 대한 수색을 종료한다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파나마 공공안전부 호세 라울 물리노 장관은 청천강호에서 설탕 포대를 걷어내고 마지막 컨테이너를 꺼냈다며 이같이 전했다.


쿠바에서 북한으로 향하던 청천강호 측은 설탕 1만 톤만 실었다고 주장했지만 파나마 당국의 수색 결과 미신고 군사장비 등을 실은 컨테이너 25개가 발견됐다. 컨테이너에는 1950년대 구 소련산 미그 21 전투기 2대와 미사일 레이더 시스템, 같은 기종 전투기 엔진 12기, 로켓 추진식 수류탄 등이 적발됐다.


쿠바는 발견된 무기에 대해 구형 무기와 전투기를 북한에서 수리해 오기 위해 청천강호에 선적한 것이므로 제재 위반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전투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유탄발사기 실탄이 나오는 등 쿠바 측 설명과 맞지 않는 정황이 속속 제기됐다.


한편 유엔 전문가단은 빠른 시일에 파나마를 방문하여 현장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이 청천강호는 쿠바에서 출발해 파나마 운하를 통과하던 중 마약을 운반한다는 첩보를 입수한 파나마 정부에 의해 지난달 15일 억류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