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러슨 美국무 “中, 北에 추가 핵실험시 제재 경고”

중국이 북한에 핵실험을 중단하지 않으면 제재를 가하겠다는 경고를 했다고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27일(현지시간)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미 폭스뉴스 ‘브렛 바이어의 스페셜 리포트’에 출연해 “우리는 중국이 북한에 추가 핵실험을 하면 중국이 자체적인 제제를 가하겠다고 통보했다고 중국으로부터 들었다“고 말했다. 다만 틸러슨 장관은 중국이 언제 북한에 이런 경고를 했는지 밝히지는 않았다.

틸러슨 장관은 이어 “우리는 중국에 많은 요청을 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이 심각한 위협을 해결하는 데 도움을 줄 중국의 의지를 시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중국 관영매체는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하면 치명상을 입을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지난 24일 “북한이 예상대로 6차 핵실험을 한다면 상황은 돌이킬 수 없는 지경이 될 것”이라면서 “모든 당사자는 결과를 감내야 할 것이고, 특히 북한은 가장 큰 손실로 고통받을 게 틀림없다”고 압박했다.

다만 틸러슨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 정권 교체와 붕괴는 추구하지 않는 대신 북한에 비핵화를 계속 요구할 것이며, 이를 통해 북한이 핵무기를 유일한 생존 보장 수단으로 여기는 것을 바꾸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부연했다.

한편 틸러슨 장관은 오는 28일 개최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장관회의에서 북한 정권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는 데 필요한 절차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선 미국이 북한을 외교적으로 고립시키기 위해 안보리 회원국은 물론 북한과 수교를 맺은 모든 회원국에 단교를 요청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