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사 성과, 남북정상회담으로 이어가야”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의 특사 방문 성과를 남북정상회담으로 이어가 남북한 지도자 사이의 신뢰를 쌓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백학순 세종연구소 남북한관계 연구실장은 20일 세종논평에서 정 장관이 특사자격으로 김 위원장을 면담한 것은 “성공적인 회담이었다”며 “남북정상회담을 조속히 개최해 남북 지도자 간 신뢰를 회복하고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계기를 만들어 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백 실장은 “장관급회담이나 특사회담으로는 남북 간에 북핵문제를 본격적으로 논의할 수 없고 정상회담만이 그러한 계기를 마련해 줄 수 있다”며 “따라서 이번 특사 회담이 남북정상회담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과 미국이 대결과 북핵 위기 고조라는 딜레마에 빠져 있는 상황에서 우리가 북ㆍ미 양국 간의 의사소통을 도와야 한다”며 “북핵문제가 악화되지 않고 평화적 해결로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중재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사회담을 통해 남북관계가 회복되는 조짐을 보인 만큼 정부는 보다 적극적인 소신을 가지고 합의된 사항을 실현시켜야 할 것”이라며 “남북문제, 북핵문제 등 한반도 문제에 관한 우리의 주도권을 확보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