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사파견ㆍ정상회담 필요”

임동원(林東源) 전(前) 통일부장관은 12일 남북한 최고당국자간 커뮤니케이션이 두절돼 신뢰가 저하되고 오해의 소지가 있다며 “특사파견과 제2차 남북정상회담 등을 통해 신뢰를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임 전 장관은 이날 오후 조선호텔에서 열린 경남대북한대학원 초빙교수 연찬회에서 “북한의 대남사업 책임자들의 공석으로 최고 당국자가 (대남문제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갖도록 하는 데 차질을 빚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올 상반기에 남북한 정부 당국간 관계회복에 기대를 건다”면서 △6ㆍ15공동선언 5주년과 광복 60주년 기념행사 △개성공단 사업확장 및 개성관광 추진 △철도ㆍ도로 개통 △인도지원 및 이산가족문제해결 등을 통해 남북교류가 활성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6자회담과 관련, “정부는 부시 행정부에 6자회담 틀 안에서 북핵문제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한편 북한에 미ㆍ일 강경파의 입지를 강화해 주는 명분과 구실을 제공하는 행위를 자제토록 촉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재규(朴在圭) 경남대 총장은 “북핵문제 해결과 남북정상회담 개최는 서로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면서 “선(先) 북핵문제 해결, 후(後) 정상회담 개최 구도는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특히 박 총장은 올해는 제2차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돼야 한다며 “제2차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긴장완화와 평화공존의 큰 틀이 마련돼야 한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