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국, 북한 문제에도 100% 한국과 함께갈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관계는 과거 어느 때보다도 좋을 것이고 미국은 북한 문제에 있어서도 100% 한국과 함께 할 것”이라고 30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약 30분 동안 이어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의 통화에서 “양국 각료 등 관계 당국이 북핵·미사일 대응전략 등에 대해 계속 긴밀히 협의해 나가자”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총리실은 전했다. 이번 통화는 미국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으며 황 권한대행과 트럼프 대통령이 통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한국 국민들에게 설을 맞아 축하인사를 전한다”며 “한국이 이룩해 온 제반 발전상을 높이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황 권한대행은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십 하에 미국과 아·태 지역, 국제사회에 많은 발전이 있기를 기원한다”고 화답했다.

그는 이어 “지난 60여 년 동안 군사·안보 분야를 넘어 경제·글로벌 파트너십 분야를 아우르는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성장한 한·미 동맹을 더욱 강화시켜 나가자”며 “긴밀한 공조와 국제사회와의 협력에 기반을 둔 확고한 대응을 통해 북한의 셈법을 바꾸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에 대한 대화도 이어졌다. 황 권한대행은 이에 대한 우리 입장을 설명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제임스 메티스 신임 국방장관의 방한(다음달 2일) 등을 계기로 양국 관계 당국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황 권한대행은 트럼프 대통령은 빠른 방한에 대한 기대감도 밝혔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조만간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 미국은 늘 한국을 생각할 것”이라고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