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 더 나은 핵 운반수단 갖게 할 수 없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결국 김정은은 더 나은 핵운반 수단(better delivery system)을 갖게 될 것이고, 우리는 그런 일이 일어나도록 놓아둘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CBS 방송의 취임 100일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의도적으로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 북한의 계속된 탄도미사일 실험과 관련해선 “미사일을 쏘지 말라고 한 적은 없다”면서 “그러나 김정은은 우리가 기분이 좋지 않을 것(not going to be very happy)이라는 점은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핵 실험을 한다면 나는 기분이 좋지 않을 것”이라면서 “존경받는 중국 주석도 기분이 좋을 것으로 믿기진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한 진행자가 ‘기분이 좋지 않다’는 말이 군사 행동을 의미하는 것이냐는 질문엔 확답을 피했다.

아울러 김정은에 대해선 “아버지가 죽고 정권을 물려받을 때 26세 또는 27세의 젊은이였고, 특히 장군들을 비롯해 매우 상대하기 어려운 사람들을 다뤄야 했다”면서 “(그런데도) 매우 어린 나이에 그는 권력을 잡을 수 있었다. 분명히 그는 꽤 영리한 녀석(pretty smart cookie)”고 말했다.

또한 그는 중국과의 무역에서 유리한 조건을 위해 북한을 지렛대로 이용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내가 무역을 활용해 북한에 꽤 영향력이 있는 중국을 얻을 수 있다면, 중국이 북한 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 우리를 도와 (핵)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 미국에 좋은 무역 협정 하나를 체결하지 않을 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