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과의 협상 효과 없어…한 가지 수단만 효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북한과의 오랜 협상이 효과가 없었다고 지적하면서 단 한 가지 수단만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전임) 대통령들과 그 정부는 25년간 북한에 얘기를 해왔으며, 많은 합의가 이뤄졌고, 막대한 돈도 지불됐으나 효과가 없었다면서 합의는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북한에 의해) 훼손돼 미국 협상가들을 바보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유감이다, 그러나 단 한 가지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그는 구체적인 수단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압박하기 위해 대북 군사행동 가능성을 모호하게 언급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그는 이날 백악관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도 대북 대화론을 제기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에 대해 가끔 몇 가지 사안에 대해 이견이 있다종종 그가 좀 더 강경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밤 TV 프로그램에 출연해서도 북한의 핵문제에 대해 25년 전에 이미 해결됐어야 했다면서 엉망진창인 상태로 (전임 정권들로부터) 넘겨받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기독교 케이블 방송인 TBN(Trinity Broadcasting Network) 허커비 쇼와의 인터뷰에서 인터뷰에서 제네바 핵동결 합의를 언급하면서 1994년 미국이 북핵 동결 합의문에 서명한 이후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수십억 달러, 그리고 또 수십억 달러를 북한에 줬다면서 이 문제는 25년 전에 해결됐어야 한다. 오바마 행정부에서라도 해결됐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역대 북한 독재자 가운데서도 최악이라고 지적하며 북한 뿐만 아니라 중동 문제도 엉망진창인 상태로 넘겨받았다. 완전히 엉망이었다라고 거듭해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