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中향해 또 직격탄…“북핵해결에 도움 안 줘”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과의 통화로 외교가를 흔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중국을 또 다시 압박했다. 중국이 북핵문제 해결에 전혀 도움주지 않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림으로써 ‘북핵문제’를 놓고 미중 간 갈등을 예고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11일(현지시간) ‘폭스 뉴스 선데이’에 출연, “솔직히 중국은 북한과 관련해 미국을 전혀 안 도와준다”면서 “북한이 핵무기를 갖고 있고, 중국이 그 문제를 풀 수 있는데 그들은 전혀 도와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논란이 된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전화 통화에 대해 입장을 설명하면서 중국의 북핵 대응 문제를 직설적으로 거론했다. 그는 “(나는)하나의 중국 원칙을 완전히 이해하고 있지만, 무역 문제를 포함해 다른 분야를 두고 중국과 합의를 도출해낼 수 없다면 왜 우리가 하나의 중국 정책에 얽매여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당선인의 이날 발언은 지난 2일 차이 총통과의 통화의 연장선상에 있다. 트럼프 당선인은 이날도 “중국이 내게 이래라저래라 하길 원하지 않는다”며 차이 총통과의 통화를 옹호했다. 그는 차이 총통과의 통화가 “짧은, 훌륭한 통화였다”며 “다른 나라에서 전화를 걸어오는데 받지 않는 건 무례한 일일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미국은 1979년부터 공식 외교상으로는 중국이 대만을 중국의 일부로 간주한다는 원칙을 인정하면서도 대만과는 비공식적 우호관계를 유지해 왔다. 트럼프 당선인은 37년만인 지난 2일 차이 총통과의 통화로 이 원칙을 흔들었으며 중국은 민감한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