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中日정상과 연쇄 전화회담…‘北 도발자제’ 촉구

북한이 인민군 창건일(4월 25일) 즈음 6차 핵실험을 감행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중국·일본 두 정상과 연쇄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핵 문제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같은 날 중국과 일본 정상과 잇따라 통화한 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최근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높아지자 이에 압박을 강화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특히 미중 정상 간의 이번 통화는 지난 13일 북핵 문제 등에 대해 전화로 의견을 나눈 지 2주도 안 돼 이뤄져 주목된다.

중국 관영매체 CCTV에 따르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행위를 결연히 반대한다”면서 “북한이 도발을 자제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유관 각국이 자기가 책임져야 할 일에 대해 책임을 지고 같은 방향을 향해 가야 한반도 핵 문제와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단시간 내에 해결할 수 있다”면서도 “유관 각국은 자제를 유지하고 한반도를 긴장시키는 일을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나는 시 주석과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좋은 회담을 했다”면서 “양국 관계 발전에 대해 매우 만족스럽다”고 답했다. 그는 또 “중국 인민에 대해 존경심이 가득하며 미·중 양측은 중대한 의제에 대해 소통과 조율을 유지하는게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아베 총리도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 회담을 가진 후 기자회견에서 “모든 선택지가 테이블 위에 있다는 것을 말과 행동으로 보여주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자세를 높게 평가한다“면서 “아직까지 위험한 도발 행위를 반복하고 있는 북한에게 강하게 자제를 촉구할 것에 완전히 동의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아베 총리는 “전날부터 칼빈슨 항공모함과 일본 해상자위대의 공동 훈련이 시작됐는데, 계속해서 미국과 긴밀하게 연계해 고도의 경계 감시 체제를 유지하고 의연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