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먼구류소 증축 확인, 대량북송 예고

▲ 최근 3층으로 증축된 중국 투먼(圖們)의 탈북자 수용시설 건물 전경

중국 투먼(圖們)의 탈북자 수용시설인 투먼변방구류소가 3층 건물로 증축, 탈북자 북송조치가 강화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투먼 변방구류소는 주로 지린(吉林)성과 헤이룽장(黑龍江)성 지역에서 체포된 탈북자를 집단 수용하는 곳이다. 여기서는 탈북자 행적을 조사한 후 대부분 북한 남양노동자구를 거쳐 온성 집결소로 보내진다.

▲중국 투먼변방구류소

그동안 투먼변방구류소의 최대 수용인원은 약 천여명 정도로 알려졌는데 이번 증축 결과 수용인원이 대폭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증축은 수용시설 개선 취지보다는 탈북자 검거를 더욱 강화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는 것이 이 지역 NGO들의 시각이다.

▲북한주민들의 월경(越境)을 감시하는 북한국경경비대의 초소. 투먼에서 룡정시 개산툰 방향으로 두만강을 따라 내려가다보면 곳곳에서 지하 벙커를 발견할 수 있다.

▲투먼지역에 바라본 북한 풍경. 굴뚝 연기를 확인해보면 난방을 못하는 가옥들이 많은것으로 보인다.

▲나무를 찾아볼 수 없는 북한의 산과 뙈기밭

중국 옌지=김영진 특파원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