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舊당권파 반발로 李·金 제명안 26일 처리

통합진보당은 23일 의원총회를 열어 이석기ㆍ김재연 의원에 대한 제명에 나섰으나 난항 끝에 제명안 처리를 26일로 연기했다.


통합진보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의총을 열어 두 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표결에 부치려 했으나, 구당권파 측과 김제남 의원의 반대에 부딪혔다.


이에 의총은 오전에만 세 차례 정회되는 등 극심한 진통을 겪으며 저녁까지 이어졌지만, 끝내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26일 오전 의총을 다시 열어 제명안을 처리키로 했다.


이로써 이날 의총 전 제명 처리를 공언해 온 심상정 원내대표를 비롯한 신당권파 측의 리더십은 상당한 타격을 입게 됐다.


의총에는 심상정 노회찬 강동원 박원석 서기호 의원 등 신당권파 측 의원들과 중립성향의 정진후 김제남 의원 등 7명이 참석해 무리 없이 표결 처리할 것으로 예상됐었다.


정당법에 따라 현역인 두 의원의 제명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소속 의원 13명 중 7명이 찬성해야 한다.


그러나 애초 불참을 예고한 구당권파 측의 이상규 의원이 의총 중간에 참석해 오는 25일 예정된 중앙위원회 이후 소속 의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제명안을 처리할 것을 요구했다.


이는 구당권파 측이 중앙위원회에서 비례대표 총사퇴안이나 비례대표 경선을 부정ㆍ부실로 판단한 제 1,2차 진상조사보고서를 폐기시키기 위한 노림수가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됐다.


이 같은 상황에서 김제남 의원이 이상규 의원의 입장에 동조하자, 신당권파 측은 설득작업을 벌였으나 결국 실패하고 표결 처리에 들어가지 못했다.


김제남 의원은 이 과정에서 이석기 의원을 찾아 자진사퇴를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 애초 김 의원은 이석기 의원이 사퇴하는 대신 김재연 의원에 대한 제명을 철회하자는 입장을 견지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신당권파 측은 이석기 의원의 제명안을 이날 우선 처리하고 추후 김재연 의원을 제명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구당권파 측 의원 6명에게서 26일 의총에 참석하겠다는 약속을 받고 의총을 연기했다.


의총에서는 이석기 김재연 의원에 대한 자진사퇴를 권고하는 결정문에 합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