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 지도부·비례대표 총사퇴 권고

통합진보당은 5일 비례대표 경선 부정 의혹과 관련, 당지도부와 비례대표 당선자 및 후보에게 사퇴를 권고하기로 했다.


통합진보당은 이날 오후 9시30분부터 전국운영위원회 전자회의를 열어 재적위원 50명 가운데 28명 참석에 전원 찬성으로 `비례대표 선거 진상조사위원회 결과 보고에 대한 후속조치의 건’을 의결했다.


안건에 따르면 공동대표단은 조속한 시일 내에 사태를 수습하고, 이를 12일에 열리는 중앙위원회에에 보고한 뒤 총사퇴하도록 했다.


또 경선을 통해 당선된 14명의 비례대표 당선자 및 후보 역시 전원 사퇴하도록 했다.


차기 중앙위원회는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비대위는 6월 말까지 새 지도부를 선출한 뒤 해산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공정한 선거관리 업무를 수행하지 못한 관련자 전원을 당기위원회에 회부하도록 했다.


또 진상조사위 보고서가 당원의 명예를 지키고 구체적 책임 소재를 밝히는 데 미흡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보다 충분한 조사가 이뤄지도록 노력하도록 했다.


그러나 이날 회의는 당권파가 불참한 가운데 열려 이들이 의결 내용을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앞서 통합진보당은 이날 오후 3시부터 회의를 열어 해당 안건을 처리할 계획이었으나 당권파가 반발하며 회의 진행을 방해해 전자회의로 전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