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진 신당권파, 해산 후 창당 왜?…”비례직 상실 부담”

통합진보당 신당권파가 9월을 마지노선으로 재창당 수순을 밟겠다는 계획이다. 탈당에 소극적인 세력과 비례대표 의원직 상실에 따른 부담감을 고려해 당을 해산하고 새로운 진보정당을 건설하겠다는 나름의 복안이다.


강기갑 대표는 7일 “새로운 대중적 진보정당으로 집을 새로 짓기 위해 있는 집은 허물고 다시 새집을 지을 수밖에 없다”며 통진당 해체의 뜻을 드러냈다. 아울러 “9월 중 새로운 진보정당 건설을 마무리 하겠다”고 밝혔다.


이석기·김재연 의원의 제명안이 부결된 이후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 상황에서 구당권파와 사실상 결별 수순에 돌입한 것이다.


강 대표도 구당권파와 함께하기 어렵다고 보냐는 질문에 “당이 만신창이가 되고 진보의 가치를 상실한 국민적 냉정한 판단이 있는 이상 엄중한 청산 없이는 함께할 수 없는 문제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심상정 의원이 이날 ‘진보적 정권교체와 대중적 진보정당을 위한 혁신 추진 모임’에서 “(국민이 준) 우리의 약속어음이 부도 직전에 놓여있음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고 토로한 것도 이 같은 맥락이다.


실제 이날 모임에는 유시민, 조준호 전 공동대표와 천호선, 이정미 최고위원, 노회찬, 조승수, 강동원, 서기호 의원 등 통진당 내 혁신파 대표 대부분이 참석했다. 구당권파는 전원 불참했다.


당초 신당권파는 구당권파인 이·김 의원의 제명이 물거품이 된 이후 ‘탈당에 뒤이은 분당’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방식으로는 신당권파 성향의 박원석·정진후·서기호 비례대표 의원 등이 의원직을 상실하기 때문에 당을 해산하는 방식을 선택했다.


그러나 해산 과정에서도 신·구당권파 간의 대결은 불가피해 보인다. 통진당 당헌·당규는 당을 해산하려면 당원 총투표를 실시, 당원 3분의2 이상의 동의를 받도록 하고 있다. 통진당의 인적 구조상 구당권파가 동의하지 않으면 해산은 이뤄지지 않는다.


이미 구당권파는 강 대표의 구상에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이상규 의원은 6일 기자들과 만나 “대선을 코앞에 둔 시점에서 당 대표가 당에 돌아와서 당을 살리겠다는 것이 아니라 당을 깨겠다는 결단을 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 대표가 그동안 너무 칼을 휘두르는 방식으로 당을 운영해 왔는데 지금도 멈추지 않고 있다”라며 “피 묻은 손으로 어떻게 새로운 진보의 길을 가겠냐”라고 비꼬았다.


결국 신당권파는 ‘해산 후 재창당’에 필요한 최소 필요조건인 ‘세(勢) 확보’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구당권파는 전통적인 지지 기반의 ‘세 결집’을 유도해 당의 해산을 막는 실력 저지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 대선을 앞두고 야권연대의 한 축인 통진당의 내홍이 더욱 깊어질 전망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