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진 비례의원 4명 “제명 수용”…분당 가시화

통합진보당 김제남, 정진후, 박원석, 서기호 의원이 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 서울시 당기위원회의 제명 결정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석기·김재연 의원 제명안 부결에서 촉발된 통합진보당 분당 사태가 가시화되고 있는 것이다. 


김 의원 등은 이날 “결코 개인이나 정파적 이해관계에서 의원직을 집착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이 원하는 진보정치를 펼치기 위해 스스로 제명을 수용하는 것”이라면서 “이에 대한 국민의 비판은 겸허히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공직선거법상 비례대표 의원은 소속 당을 탈퇴하거나 의원직을 자진 사퇴할 경우 의원직을 상실하게 되지만, 당 측에서 제명을 하면 의원직은 유지할 수 있게 된다.


앞서 당 서울시 당기위는 전날 이들 혁신파 비례대표 의원 4명이 ‘진보정치 혁신모임’ 활동을 하며 ‘해당 행위’를 했다는 이유로 제명을 결정했다. 따라서 이날 오후 2시에 열리는 긴급 의원총회에서 제명이 결정되면 이들은 비례대표 의원직을 유지한 채 탈당할 수 있다.


김 의원 등은 또한 “저희들은 국민의 상식과 눈높이 보다 오로지 자신들의 주장만이 옳다고 강변하는 구태와 패권적인 모습과 결별하고자 한다”면서 “강기갑 대표와 함께 새로운 진보정당, 국민이 바라는 진정 혁신된 모습의 진보정치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심상정 의원도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신당권파 측의 ‘자진 제명’ 논란에 대해 “당이 정상이라면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지만 지금은 그런 상태가 아니다”라면서 “구당권파는 이 의원들의 출당을 저지할 태세인 것 같은데, 정치적 소신이 다른 이 네 의원을 억류하거나 또 사퇴를 요구할 것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구당권파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전날 김선동·오병윤·이상규·김미희·이석기·김재연 의원은 신당권파 측의 비례의원 제명 결정에 반발, 의총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열리는 의원총회를 통해 제명결정을 저지할 계획이다.


구당권파는 6일 비례 국회의원들의 제명을 막기 위해 중앙위원회를 개최, 의원 제명건의 의총 통과요건을 기존의 과반수에서 2/3로 강화하는 결정을 자체적으로 내린 바 있다.


하지만 이에 강기갑 대표는 “당헌 당규에 따라 중앙위 의장은 당 대표이며, 중앙위 의장인 당 대표의 소집과 공고 없이 중앙위 개최는 있을 수 없다”면서 전날 구당권파가 주도한 중앙위에 대해 원천 무효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구당권파는 이날 자파 소속 오병윤 의원을 새 원내대표로 선출했다. 구당권파 소속 이상규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오전 9시30분 통합진보당 신임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긴급 의원총회를 개최해 참석의원 6인의 만장일치로 오병윤 의원을 새 원내대표로 선출했다”고 발표했다.


오 의원은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신당권파와 관계를 묻는 질문에 “해당 국회의원들은 어떤 정치적 판단도 할 수 있지만 정치적 판단을 시행할 때는 설사 나가고 싶다 하더라도 과정과 절차를 공유하는 것이 순리”라고 답했다.


한편 통진당은 6일 오후 당 서울시 당기위원회를 통해 비례대표 국회의원 4인과 광역지방비례의원 2명, 기초지방비례의원 10명에 대한 제명을 결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