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진 김재연 “애국가 제창 여부 문제시 된 것에 유감”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경선 부정으로 제명 위기에 놓인 김재연 의원은 23일 “이런 식의 제명을 막는 것이 진보정당 운동을 올곧게 세우는 일”이라며 “제명 추진을 거둬 달라”고 주장했다.


김재연 의원은 23일 YTN라디오 ‘김갑수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 “2차 조사 결과 그동안 의혹으로 제기됐던 많은 문제들이 해명이 됐다. 주되게 의혹을 불러일으켰던 인터넷 온라인 투표와 관련한 부분들이 사실상 조직적인 부정선거가 있었던 것이 아니었음이 명확하게 밝혀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또 “순위경쟁명부 총사퇴라고 하지만 청년비례대표는 찬반 투표로 이루어졌다”면서 “내가 제명이 돼야 한다면 외부영입이 됐던 전략명부 당선자 모든 의원들이 사퇴해야 하고 찬반투표 명부는 제외하자고 하면 나도 제외돼야 맞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부정을 저지른 사람이 있으면 그 사람들만 자격을 박탈하면 되지 시험 과정 전체를 취소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의총에서 제명된다면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를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일단 지금으로서는 제명이라고 하는 부분에 대해 말하기 적당하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면서도 “당의 중앙위원회나 대의원 대회 같은 대의기구에서는 또 다른 결정이 나올 수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의원은 ‘애국가 논란’과 관련, “애국가를 부르느냐, 안 부르느냐가 이렇게까지 중요한 문제가 됐다는 것 자체가 유감”이라면서 “진보정당이 자신의 소임을 다 하는 것에서 혁신을 모색해야 하는데 그것이 우경화로 비춰지는 것은 물러서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