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진 김재연, 누구 눈치봐서 ‘장성택’ 답변 피하나”

새누리당 심재철 최고위원은 5일 통합진보당 김재연 의원이 북한의 ‘장성택 처형’에 대한 입장 표명을 거부한 것과 관련, “김 의원은 누구의 눈치를 보기에 ‘장성택 처형’에 대한 입장 표명을 꺼리는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심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남측 정부라는 말이 입에 뱄고, 북한의 ‘3대 세습’에 대해서는 비판하지 않고 ‘미군 철수’나 ‘국가보안법 폐지’ 같은 북한 주장만 열심히 하고, 주체사상·김일성 관련 암호화 CD에 넣어 다니고, 전쟁이 나면 총기·사제폭발물을 구해 주요시설을 파괴하자고 한다면 종북으로 봐도 무방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우택 최고위원도 “김 의원뿐만 아니라 진보당은 ‘장성택 처형’과 관련해 단 한 번도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면서 “국민이 궁금해하는데 답을 못하는 게 진보정치인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한편 김 의원은 4일 MBC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장성택 처형에 대한 통진당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논제와 관계없는 질문”이라며 답변을 거부했다. 진행자가 “국민은 들을 권리가 있다”며 재차 묻자 “(통진당) 활동에 의심을 갖고 있는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