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진당 2차조사서도 ‘총체적 부실·부정’ 드러나

통합진보당 4·11총선 경선 비례대표 부정선거에 대한 2차 진상조사에서도 총체적 부정, 부실 선거라는 사실이 재차 밝혀졌다. 이석기·김재연 의원들이 속한 구당권파는 온라인 투표서 당원들의 투표 여부와 소속 등을 1000여차례 들춰본 것으로 드러났다. 때문에 구당권파는 지지하는 후보를 찍도록 당원들을 독려했거나 대리 투표했을 개연성이 높다. 


진상조사특별위원회는 26일 저녁 기자회견을 통해 “비례대표 경선은 선거관리에서부터 현장·온라인투표까지 부정을 방조한 부실 선거”라면서 “비례대표 경선 선거의 절차와 원칙이 심각하게 훼손됐다”고 밝혔다. 


진상조사위는 이어 “온라인투표서 일부 당직자가 미투표 정보와 소속 연락처 등을 확인해 특정 후보에게 활용된 정황이 있다”며 “이 같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페이지를 특정 당직자가 1000여건 열람한 기록이 있다. 대리 투표에 이용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또 “관리자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알고 있었던 사람들이 전체 미투표자들을 추출하거나 수시로 투표 여부를 체크해 투표 진행상황에 대한 부정취득이 행해졌다”고 밝혔다. 


진상조사위는 현장투표와 관련 “현장투표소가 원칙 없이 설치돼 선거관리의 기본이 지켜지지 않았다”면서 “심지어 선거인 명부에 투표자로 기재된 자가 실제로 투표했는지 여부를 믿기 어려운 정도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또 “실제로 투표자 수와 투표용지가 일치하지 않는다고 선거인 명부의 투표자 이름을 지우는 등 이중투표와 대리투표와 같은 부정사례가 다수 발견됐다”고 덧붙였다.


이는 투표담당자의 선임, 투·개표록의 작성, 이중투표 확인, 선거인명부와 투표함의 관리 등 투명하고 공정한 선거를 위한 최소한의 조건이 지켜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진상조사위에 따르면 현장투표에서 확인된 부정투표를 무효화하면 전체의 32.4%에 이른다. 그러나 조사위는 “수사권의 한계로, 선거인 명부 서명이 조작된 대리투표의 정황은 있으나 유효한 투표의 서명을 검증할 방법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조사 결과가 나왔음에도 구당권파는 조사 결과를 받아 드릴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구당권파인 김미희은 “2차 진상조사 보고서는 무효”라고 했고 이석기 의원측 관계자는 “진실이 은폐된 보고서를 누가 믿겠느냐. 징계절차를 즉각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그동안 당내 안팎에서 사퇴를 요구받아온 이석기·김재연 의원은 2차 조사도 부실조사라며 사퇴를 거부할 것으로 보여 신당권파와의 갈등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석기 의원이 ‘애국가를 국가로 보지 않는다’고 밝힌 것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온 민주통합당이 이번 부정선거 문제를 통진당이 명확하게 해결하지 못할 경우, 야권연대에 나서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실제로 민주당 내에 통진당의 이석기 발언과 부정선거 등으로 통진당과의 야권연대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이 대두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