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진당 “‘통일 대박’ 朴정권 ‘관계 개선’ 北의지 걷어차”

우리 정치권에서 북한의 ‘중대제안’에 대한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다. 새누리당은 북한의 진정성을 의심하며 말보다는 행동에 나서라고 촉구한 반면 민주당은 북한의 제안에 긍정 평가를 내기도 했다.

새누리당은 17일 논평을 통해 “북한은 상호비방중지를 얘기하기 전에 행동으로 평화의 실천의지를 보여주기 바란다”며 “기본적으로 북한이 비방하지 않는 이상 우리 정부가 먼저 북한을 비방하는 일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안보와 관련된 군사훈련은 북한이 간섭할 수 없는 주권의 문제로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면서 “조건없이 남과 북에 있는 이산가족들의 아픔을 보듬고 헤아려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광온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북한의 제의에 진정성이 의심된다고 하더라도 전면적인 거부보다 이를 계기로 대화의 실마리를 찾아내려는 자세를 보이는 게 바람직한 것이 아닌가 본다”고 말했다.

전병헌 민주당 원내대표도 입장문을 통해 “북한의 상호비방 중지 제안을 긍정 평가한다”며 “남북한 상호 비방·중상 중지를 포함한 상호 존중 자세는 모든 남북한 합의서의 기본 정신”이라고 말했다.

민병렬 통합진보당 최고위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중대제안은 우리 정부가 먼저 내놓았어야 할 것 제안이었다”며 “우리 정부의 재고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통진당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통일은 대박이라더니 관계 개선 제안 걷어차 버린 박근혜 정권, 도대체 어쩌라는 겁니까”라며 정부를 비판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 당국과 우리 정부 모두 남북관계를 정권 챙기기를 위한 도구로 여겨서는 안 된다”며 “서로 명분 쌓기와 핑퐁게임을 하고 있다”고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