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진당 쇄신안 ‘비례대표 총사퇴’ 파문 일파만파

통합진보당 전국운영위원회가 비례대표 경선 부정 의혹에 대해 당지도부와 비례대표 당선자 및 후보에게 사퇴를 권고해 그 파급효과가 일파만파로 퍼지고 있다. 당 내에서 당권파(민주노동당 출신) 주류에 대해 엘로카드를 꺼내든 셈이기 때문이다.


통진당 전국운영위는 5일 재적위원 50명 28명이 참석해 전원 찬성으로 ‘비례대표 선거 진상조사위원회 결과 보고에 대한 후속조치의 건’을 의결했다.


안건에 따르면 공동대표단은 조속한 시일 내에 사태를 수습하고, 이를 12일에 열리는 중앙위원회에 보고한 뒤 총사퇴하도록 했다. 또 경선을 통해 당선된 14명의 비례대표 당선자 및 후보 역시 전원 사퇴토록 했다.


이에 대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6일 “통합진보당의 쇄신안은 기존 정치권에서 찾아볼 수 없는 고강도 조치”라며 “진보정당다운 모습을 보여 다행이고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당 차원의 회의를 거쳐야 하겠지만 이번 쇄신안이 지켜지지 않을 경우 매우 강력한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력한 조치는 조직적 탈퇴를 감행할 수도 있다는 경고 메시지로 보인다.


한편 김재연 당선자(비례 3번)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청년비례 선거는 100퍼센트 온라인 선거로 치러졌다”며 “문제투성이 진상조사보고서를 근거로 청년비례 사퇴를 권고한 전국운영위원회 결정은 철회되어야 한다”고 밝히며 사퇴거부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석기 당선자(비례 2번) 역시 사퇴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당권파가 12일 중앙위원회에서 전국운영위의 권고안을 거부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당권파는 5일 전국운영위원회가 열리는 것을 방해하기도 했다.


유시민 통진당 공동대표는 6일 기자 간담회에서 “12일 중앙위원회 전에 다시 전국운영위원회를 열어야 할 것”이라며 “그분들(당권파)이 주로 당을 책임지고 이끌었던 분들이기 때문에 억울한 면도 있다고 생각한다. 더 깊게 대화했어야 하는데 부족했다고 생각한다”며 당권파를 달래기도 했다.


통진당은 지난해 민주노동당 55%, 국민참여당 30%, 진보신당 탈당파 15%로 전국운영위와 중앙위를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구 민노당계의 주축인 민주노총이 당권파에 비판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어 12일 중앙위에서 어떠한 결정이 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