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진당 새대표 강기갑…이석기 기댈곳 없다

통합진보당 신·구당권파가 사활을 걸고 대결한 당 대표 선거에서 신당권파의 강기갑 후보가 당선됐다. 9일부터 14일까지 실시돼 15일 뚜껑을 연 전국동시당직자선거에서 강 후보는 2만861표를 얻어 1만6479표를 얻은 구당권파연합의 강병기 후보를 누르고 당 대표로 선출됐다.


이번 선거에서 구당권파는 조직세 우위를 바탕으로 이석기, 김재연 후보의 제명을 결정한 혁신비대위의 문제점을 집중 공격했지만 평당원들의 변화 요구를 넘어서지 못했다는 분석이다.    


강 후보는 당선 직후 보도자료를 내고 “당의 갈등과 혼란을 수습하고 단결과 통합을 이끌어 내겠다”며 ” 그동안 날 선 대립이 있었다 하더라도 모두 내려놓고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이번 선거를 통해 당원들이 신당권파의 혁신 노력을 지지하는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의원직 사퇴를 거부해온 구당권파 이석기, 김재연 두 의원에 대한 제명 압박도 더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강 당선자와 함께 지도부를 구성하는 5명의 최고위원에는 천호선·이혜선·유선희·이정미·민병렬 후보가 뽑혔다. 천호선 전 대변인과 이정미 혁신비대위 대변인은 신당권파, 이혜선, 유선희 당선자는 구당권파로 분류된다. 민병렬 혁신비대위 집행위원장은 중립성향으로 분류됐지만 최근에는 이석기 김재연 의원 제명에 유보적인 입장을 보이는 등 구당권파에 협력적인 행보를 보였다.


투표 결과 선출직 지도부에는 신당권파가 3명, 구당권파 2명, 구당권파 지지성향 1명이 나왔지만 당대표가 2명의 부문위원장을 최고위원으로 추가 지명하게 돼 있어 최고위원회도 신당권파가 장악하게 됐다. 


강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트위터(@kanggigap)를 통해서도 “천심인 민심을 외면하지 않은 당심에 감사드린다”면서 “혁신 재창당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신뢰받은 진보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