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진당 대표단 일괄사퇴…중앙위 파행 지속

12일 열린 통합진보당 중앙위원회서 이정희, 유시민, 심상정, 조준호 공동대표가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 공동대표는 이날 중앙위 시작 직전 “세상에 다시 없는 우리 당원들이 있어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며 “지금 공동대표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이어 “믿고 화합해서 통합진보당을 다시 국민들 앞에서 세워주길 당부한다”며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공동대표단과 악수를 한 뒤 회의장을 떠났다. 중앙위 의장인 심 대표도 “오늘을 마지막으로 공동대표직을 그만둔다”며 “중앙위 의장으로서 두 분의 공동대표와 함께 공동대표로서의 마지막 소임을 책임있게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대표는 “중앙위원들께 처음이자 마지막 인사를 드린다”며 공동대표 사퇴의사를 밝혔고, 조 대표 역시 “개인적으로 너무도 어렵고 막중한 임기를 짧은 기간에 맡게 되었다”며 “부족한 허물이 있고, 저로 인해서 당원들이 마음의 상처를 받지 않았을까 되돌아본다. 부족한 점이 있으면 용서해달라”며 사퇴의사를 밝혔다.


공동대표단이 일괄 사퇴의사를 밝힘으로써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은 불가피해졌다. 그러나 당권파는 비대위 구성을 반대하고 있어 향후 비대위의 구성과 역할, 비례대표 총사퇴를 놓고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이날 진행된 중앙위는 당권파 당원들의 집단적인 방해로 원활하게 진행되지 못했다. 특히 이 대표는 사퇴의사를 밝히면서도 비례 경선 부정이 밝혀진 진상조사보고서 폐기를 주장했고 당권파 당원들의 ‘고성’과 ‘야유’로 회의가 차질을 빚기도 했다.


비당권파는 이번 중앙위를 통해 ‘비대위 구성과 비례대표 총사퇴’를 핵심으로 하는 쇄신안을 확정짓겠다는 방침이다.


이날 회의가 시작되자 당권파 위원들은 작정한 듯 비당권파 대표들에게 진상조사의 보고서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고 일부 위원들은 고성을 지르기도 했다. 한 중앙위원은 “중앙위 참석하면서 주민번호 뒷자리를 확인하지 않았다”며 “중앙위 뒷자리를 확인해줄 것과 중앙위 명단이 교체된 것의 원칙과 기준이 무엇이냐”고 요구했다. 진상조사위가 당원명부에 ‘유령당원’이 존재한다는 발표에 대한 반발이다.


이에 대해 중앙위 의장인 심 대표는 “중앙위원 명단은 당헌, 당규에 의한 절차로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 성원 관련 절차는 실무자를 통해 확인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중앙위의 정상적인 회의를 어렵게 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의장단이 불가피하게 참관인 전원을 회의장 밖으로 내몰 것”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의 답변에도 불구하고, 당권파 중앙위원들과 참관인들의 항의는 멈추지 않았다. 중앙위원사이에서 욕설이 나오기도 했고 참관인석에서는 심 대표의 발언에 “웃기고 있네” “내보내라”며 ‘명부확인’ ‘중앙위원 사퇴’ 등을 외치며 거세게 반발했다.


당권파와 비당권파의 이런 입장차이로 이날 회의 시작 전부터 행사장 곳곳에서 마찰이 빚어졌다.


킨텍스 입구에는 당권파 당원들이 ‘진상조사위의 보고서를 폐지해야 한다’는 유인물을 배포했다. 이들은 “진상조사위+조중동의 마녀사냥으로 이석기 당선자를 음해하려 한다”면서 “허위·편파·부실·왜곡·은폐로 얼룩진 진상조사보고서는 폐기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당권파 당원들은 중앙위 식장 내에서 당원총투표 관철을 위한 사전 결의대회 형식의 모임을 가졌다. 비당권파로 보이는 한 당원이 중앙위 회의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마이크 사용을 제지하려 하자 객석에서 ‘뭐 하는거야’라며 고성을 지르기도 했다. 행사장 내 마이크를 잡은 당권파 관계자들은 진상조사위 보고서와 비당권파들을 격하게 비난했다.


경기도당 안동섭 위원장은 “당원들이 직접 뽑은 비례대표 당선자를 사퇴시키는 것은 안 된다”며 “당원 총투표를 실시해야 한다”며 당권파 주장을 대변했다.


한편 당권파로 보이는 한 당원은 흥분한 얼굴로 기자석을 찾아 특정 언론사가 왔냐고 물은 후, 기자 면전에서 “○새끼”란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









▲통진당 중앙위회의가 진행되는 가운데 한 중앙위원이 의장의 수락 없이 발언을 하려하자 이를 진행요원이 저지하고 있다. /박성국 기자









▲통진당 당권파 당원들이 참관인석에서 의장단에 야유를 보내며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 /박성국 기자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