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진당 간부, 北에 정세동향 e메일 수시 보고”

통합진보당 간부가 북한에 국내 정세 동향 등을 e메일로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통진당 간부 전모(44) 씨가 북한 노동당 산하 대남공작조직인 225국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에 국내 정세 동향 등을 보고한 것으로 보이는 e메일 수십 건을 공안당국이 확보했다고 동아일보가 6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 최성남)와 국가정보원은 최근 전씨가 225국과 조총련에 보고한 것으로 추정되는 e메일 문서 수십 건을 압수했다. e메일 내용은 ▲2012년 19대 총선 평가 ▲자유무역협정(FTA) 저지·광우병·반값 등록금 투쟁 계획 ▲종북 세력이라는 비판에 대한 대응방안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통진당 분당 사태와 내부 동향, 전망 등도 상당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안당국은 e메일이 ‘사이버 드보크’로 활용됐다고 보고 있다. 드보크는 남파된 북한 공작원이 고정간첩에게 줄 무기나 암호 자료를 숨겨두는 비밀 매설지로 과거에 북한 공작원들이 땅속에 무기나 자료 등을 숨겨두면 간첩이 약속된 시간에 찾아가는 방식이다.


하지만 최근에는 사이버 공간에서 e메일을 비밀 매설지로 활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안당국에 따르면 주로 225국이 이런 방식으로 국내 간첩에게 정보를 보고받고 지령을 내리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동아일보는 전했다.


압수한 e메일은 수신인과 발신인이 모두 전 씨로 돼 있지만 내용은 누군가에게 보고하는 형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예를 들어 e메일 제목이 ‘급히 먼저 초초안부터 올립니다’ ‘사업계획 올립니다’같은 식이다.


한편 올해 5월 자신의 e메일 주소 2개를 225국 공작원과 공유하고 교신 내용과 지령을 주고 받은 혐의로 인터넷매체 자주민보 대표 이모(45) 씨가 구속됐으며 2010년에는 경기 A대 강사 이모 (40) 씨가 웹하드에 225국 공작원과 자신의 e메일 아이디 및 비밀번호를 공유한 뒤 e메일을 통해 군사자료 등을 보고한 혐의로 구속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