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진당 命運, 검찰 수사 결과로 가려지게 되나?

검찰은 지난 21일 밤 통합진보당 서버관리업체를 압수수색해 당원명부 등 핵심자료가 저장돼 있는 서버 3대를 확보했다. 검찰의 수사 결과에 따라 통진당에 불어올 후폭풍은 ‘쓰나미’급 이상이 될 수도 있다. 다만 검찰은 경선 비례대표 부정선거를 규명하는 데 필수적인 자료로 알려진 온라인 선거 투개표 기록 전산 자료는 당 간부가 미리 빼돌려 확보하지 못했다. 


당원명부를 압수당하자 강기갑 혁신비대위원장을 비롯해 당권·비당권파 할 것 없이 “당의 심장을 빼앗겼다”며 분노하고 있다. 그 만큼 이들에게 당원명부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검찰은 부정선거 의혹뿐만 아니라, 야권 단일화 관련 여론조작 의혹, 핵심 인사들의 불법적인 돈 거래 의혹과 압수수색 과정에서 자행된 폭력행위 등 제기된 모든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수사할 방침이다. 


검찰의 수사 결과에 따라 통진당은 2008년 분당 사태보다 더 심각한 상황을 맞이할 수 있다는 관측이 벌써부터 나온다. 여기에 진보진영 전체의 도덕성 문제로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당원명부는 ‘당의 심장’=당원명부에는 당원들의 신상정보가 모두 들어있다. 이 때문에 국회의원 당선자는 물론 당직자들이 검찰의 압수수색을 ‘결사항전’으로 막아선 것이다. 당원명부를 조사하게 되면 경선 과정에서 문제가 됐던 ‘유령당원’의 실체와 ‘당비 대납’ 의혹 등에도 접근할 수 있다.


또한 공직법상 정당활동을 할 수 없는 공무원과 교원, 군인, 국가기밀 담당자 등의 정당가입 여부도 확인할 수 있다. 당원으로서 적합하지 않은 당원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또한 한국 국적을 보유하지 않은 사람이 존재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특히 경기동부엽합 출신 인사들의 면면도 들어나기 때문에 당권파 인사들에 대한 국가보안법 위반 여부 등의 사건이 제기될 경우 정치적 파장이 거세질 수 있다.   


◆불법적인 돈 거래 의혹?=통진당의 2011년도 수입액은 당비 79억, 국고보조금 26억 등 총 151억 원이다. 올해에만 선거보조금 22억을 포함 총 34억 2천여만원의 국고보조금을 받았다. 당비와 국고보조금 등이 특정인물이나 단체에 흘러간 정황이나, 개인 유용 혐의가 드러나면 당권파는 물론 진보진영 전체가 큰 혼돈이 빠질 가능성이 아주 크다. 그동안 진보당은 도덕성을 명분으로 내세웠다. 



또한 불법적 돈 거래 의혹은 당권파의 배후인 이석기 당선자가 대표로 재직했던 정치광고기획사 CN커뮤니케이션즈와 관련돼 있다. 당권파들은 이번 총선뿐만 아니라, 이전부터 선거 홍보물 등을 압도적으로 이 당선자가 대표로 있던 CN에 몰아준 것으로 알려졌다. CN은 그 돈으로 당권파의 자금줄 역할을 했다는 의혹이다.


불법적 돈 거래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고 이 당선자가 관련된 정황이 발견되면 의원직 사퇴로까지 이어질 수도 있다. 당권파로서는 최악의 상황을 맞이할 수밖에 없다.  



◆야권단일화 과정 여론조작 의혹=이정희 전 공동대표 보좌관은 총선 직전 민주통합당과의 후보 단일화 투표 과정에서 모바일 투표 참여자들에게 ‘연령을 속이는 방법으로 중복 투표를 하라’는 내용의 문자를 보내면서 부정 의혹이 제기됐다.


이 전 공동대표는 부정 의혹 책임을 지고 후보직에서 사퇴했지만, 한 시민단체가 이 전 대표를 고발해 수사가 진행중이다. 이 때문에 참고인 자격으로 이 전 대표의 검찰 소환은 불가피하다. 부정선거에 대한 검찰 조사 결과 이 전 대표가 여론조작에 관여한 것으로 드러나면 당 대표까지 부정선거에 연루되었다는 비판이 거세질 전망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비당권파 인사는 “지금도 내부적으로 심각한 분란과 갈등이 있는데, 검찰 조사 결과 돈 거래 의혹, 종북 활동 등이 사실로 확인되면 진보정당을 해산해야 한다는 여론이 비대해질 것”이라며 “새로운 정치세력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당 안팎에서 물밀 듯이 나오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지금은 통진당을 뛰쳐 나가는 세력이 자멸(自滅)한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여러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통진당이 아닌 새로운 진보정당 울타리가 필요할 것이란 지적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