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진당, 北로켓 발사해도 ‘대화와 협상’ 타령

통합진보당은 13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한 규탄없이 대화와 협상만을 강조했다. 통진당은 광명성 3호 발사와 관련 “국제제재는 현 상황에 도움이 안 된다”고만 했다.


우위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북한의 광명성 3호 발사를 둘러싸고 북미간 대립으로 한반도 긴장 국면이 조성되고 있다”면서 “미국을 비롯한 유엔안보리의 제재 일변도 방식은 한반도 긴장 완화에 전혀 도움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북미관계 개선과 남북화해 협력 그리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는 오직 대화와 협상으로 이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통진당이 북한의 로켓 발사에 대한 규탄을 하지 않고 대화만 강조해 일각에선 기존 종북성향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통진당과 진보신당의 전신인 민노당은 북한인권·3대세습·북핵 등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해왔다.  
 
이정희 통진당 공동대표는 민노당 대표 당시 북한의 3대세습에 대해 “말하지 않겠다는 것이 나와 민노당의 판단이며 선택”이라고 했으며, 북한인권법에 대해서는 “국회는 어떤 일이 있더라도 북한인권법을 통과시켜서는 안 된다. 이 법안은 인권으로 북을 국제사회에서 망신 주는 수단으로 사용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