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 후 北노동당에 대한 대처 고민해야”

통일이후에도 세력이 남을 가능성이 있는 북한 노동당에 대한 대처방안을 고민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손기웅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7일 통일교육원에서 펴낸 ’독일통일 20년 현황과 교훈’을 통해 “북한에서 독점적 지위를 누리고 있는 조선노동당이 통일 후에도 큰 정치집단으로 남을 가능성이 있다”며 “새로운 민주주의 체제 하에서 3백만명에 이르는 노동당원을 구심점으로 하는 정치세력이 등장할 때 우리가 어떻게 대처할 지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손 위원은 또 “외부세력이 주입되는 방식으로는 북한 민주주의가 결코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없다”며 “통일 이후 북한주민 스스로 새로운 정치세력을 양성할 수 있게끔 지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치에 거리를 두었던 동독의 자연계, 과학계 인사들이 통일 이후 동독의 정치세력으로 대거 수혈됐다”며 “우리도 통일 후 북한의 세력 교체과정에서 북한출신 인물을 적극 발굴해낼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손 위원은 개성공단과 관련, “독일의 경제 전문가들이 계획경제 체제에 자본주의를 알리는 좋은 교육장으로 평가한 바 있다”고 소개한 뒤 “분단 상황에서 이뤄지는 경제협력은 통일비용을 줄이는 효과를 낳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