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 준비 일환 ‘시범林’ 통해 녹화협력 구상해야”

북한의 산림 황폐화가 심각하다고 알려진 가운데, 통일시대 준비를 위한 사업의 일환으로 남북이 시범림(林)을 조성해 북한의 산림녹화 협력을 구상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박용구 경북대학교 명예교수는 14일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이 주최한 ‘남북한 산림협력을 통한 한반도 생태통일 방안은’이라는 원탁토론회에 참석, “남북한 산림협력 사업으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시범림을 조성해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교수는 이어 “(시범림을 조성하기 위해서는) 북한에 식재 할 수 있는 수 종에 대한 산지 기본조사가 필요하며 선정된 수종에 대한 수급의 해결이다”며 “북한 현지 주민들의 연료 부족문제를 어떻게 해결 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생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산림 황폐화 문제에 대해서는 “우리나라의 산림이 우거지게 된 가장 대표적인 이유 중 한 가지가 연료림을 우선 조성했기 때문”이라며 “북한 산림훼손의 가장 심각한 원인은 연료부족으로 인한 산림을 땔감으로 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를 예로 들어보면 1970년대 마을마다 2ha의 아카시아 나무 연료림을 조성하고 1978년부터 농촌에도 연탄을 공급해 산림의 불법채취를 방지했다”고 부연했다.


강호상 서울대학교 연구부교수도 “북한은 현재 식량과 에너지, 연료 등이 총체적으로 부족해 자체적인 산림복구가 불가능한 상태”라며 “정치적인 이유로 우리나라의 지원이 어렵다면 국제기구나 해외기관 등 외부 지원을 통한 단계적이고 지속적인 지원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 교수는 “우량종자 및 묘목 생산, 입지별 수종 선정, 지역 내 인프라 구성 등 취약한 기반시설에 대한 안정적 지원이 필요하다”며 “단기적인 성과 보다는 국제 NGO 등을 통한 장기적이고 실질적인 마스터플랜의 지원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