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 이후 가장 확실한 보험은 한미동맹”

천영우 외교통상부 외교정책홍보실장은 “통일 이후의 국가 불확실성에 대비한 가장 확실한 보험은 한미동맹”이라고 말했다.

11일 경상대학교 남명학관에서 `외교부 주요업무소개 및 주요외교 현안’이라는 주제로 열린 특강에서 천 실장은 “미국은 지리적으로 멀리 떨어져 있어 우리나라 영토에 대한 사심이 제일 적고 현실적으로 가장 힘센 나라”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천 실장은 또 “이라크에 군인을 파견하는 것과 주한 미군이 가끔 나쁜 일을 저질러 자존심이 상하는 일들은 큰 위험을 당할 때에 대비한 보험료라고 생각하자”면서 “지금 보면 보험료가 비싼 것 같지만 나중에는 오히려 싸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천 실장은 “외교부는 우리 국민이 잘 먹고 잘살 수 있도록 하는 실리외교를 추구해야 한다”면서 “통상분쟁 해소는 물론 모든 나라와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유무역협정 체결로 인해 100억달러를 벌고 국내 관련 업계가 10억달러 정도 손해를 본다면 협정을 체결할 수 밖에 없다”며 “국내의 이해관계 때문에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하지 못하면 침체하고 국내 문제를 잘 해결하면 흥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천 실장은 이날 오후 진주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진주시의원과 언론인들을 초청해 한일관계와 독도문제, 북핵문제, 한미관계 등에 대해 설명하고 토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