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 못하면 김정일 아닙니다”

북한은 김일성 주석 11주기(週忌)를 계기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통일의지를 강조했다.

7일 북한의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주간 통일신보 최근호(7.2)는 ‘민족대단결의 위대한 어버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우리 민족끼리의 이념 밑에 조국통일을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여 나가고 있는 겨레의 진두에는 김정일이 서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의 민족대단결 사상은 “온 민족의 대단결을 위해 사상과 제도, 계급과 계층에 관계없이 민족의 넋을 귀중히 여기고 나라와 민족을 사랑하는 모든 사람을 다 포섭하고 단합시켜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문은 특히 1995년 7월 김 주석 1주기 추모 때 평양을 방문한 고(故) 문익환 목사의 부인인 박용길 여사를 접견했을 당시 김 위원장의 발언을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이 때 “남녘 동포들이 보고 싶습니다. 나는 나라의 통일을 위해 모든 것을 다하겠습니다”라면서 “수령님(김 주석)께서 그토록 바라시던 통일을 위해 김정일이 있습니다. 7천만 겨레에게 조국통일을 안겨주지 못하면 김정일이 아닙니다”라고 말했다는 것.

신문은 또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방북으로 마련된 사상 첫 남북 정상회담 개최(94.7.25∼27 예정) 준비에 여념이 없던 김 주석이 7월 8일 사망하자 그해 7월 11일 남측에 정상회담을 ‘사정에 의해 일시 연기한다’는 내용의 전화통지문을 공식 전달토록 해 “수령님의 유훈인 조국통일을 자신께서 반드시 이룩할 각오와 의지를 온 겨레 앞에 보여주었다”고 강조했다.

특히 2000년 6월 남북정상회담과 6.15 공동선언 채택을 통일을 위한 가장 큰 ‘업적’으로 내세웠다.

이와 함께 정상회담 이후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과 장관급회담 남측 대표단, 박근혜 의원, 정동영 통일부 장관 등을 만난 사실을 업급했다.

나아가 남북 대화와 접촉, 사회.문화 교류 활성화 등도 김 위위원장의 “투철한 민족애와 숭고한 민족 대단결 사상이 안아온 빛나는 결실”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 위원장이 발표한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의 조국통일 유훈을 철저히 관철하자’(97.8), ‘온 민족이 대단결하여 조국의 자주적 평화통일을 이룩하자’(98.4)라는 통일관련 논문에는 “전 민족의 대단결로 하루빨리 조국통일을 이룩하려는 애국애족의 숭고한 뜻이 어려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