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 독후감대회 대상 수상자 “상 좋지만, 北친구 생각에…”



▲ 청소년통일문화(공동대표 조승수·이철훈)가 초중고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북한인권 및 통일교육을 위해 실시한 ‘전국 초중고 통일문화 독후감 대회’가 지난 28일에 열린 시상식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사진=청소년통일문화 제공

초․중․고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북한인권 및 통일교육을 위해 실시된 ‘전국 초중고 통일문화 독후감 대회’가 지난 28일에 열린 시상식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청소년통일문화(공동대표 조승수·이철훈)가 지난 4월 11일부터 한 달 가량 진행한 이번 독후감 대회에는 전국 초중고 청소년 900여 명이 참여해, 북한인권과 통일교육에 대한 청소년들의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이번 대회는 청소년통일문화가 통일교육용으로 자체 제작한 동화책 ‘북에서 온 친구 순애’를 독후감 대회 참여를 원하는 학교와 청소년들에게 무료 배포, 이를 바탕으로 독후감을 작성해 응모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또한 보다 많은 청소년들이 자기의 생각을 마음껏 표현할 수 있도록 독후감부터 편지·그림일기·시 등 다양한 방식으로 응모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북한 바로알기와 청소년이 할 수 있는 실질적인 통일 준비는 무엇인지 생각해 볼 수 있도록 제작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북에서 온 친구 순애’는 북한이탈주민의 학교생활 일기를 바탕으로 북한 청소년의 학교생활을 현실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이 밖에도 책은 북한 체제의 문제와 주민의 인권상황을 간접적으로 설명하는 한편, 책 말미에서는 주인공 순애가 한국에 정착해서 갖게 되는 희망과 꿈 역시 소개하고 있다.

조승수 청통문 공동대표는 “청소년들이 동화책 속 순애를 진짜 친구처럼 생각하고 진심으로 통일을 염원하는 착한 마음을 확인해보니 내일이라도 당장 통일이 될 것 같다”면서 대회에 참여한 모든 청소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더 빅스터디(서울 종로구 소재)서 열린 시상식에선 이가영(이천 효양중1)양이 ‘순애에게’라는 작품으로 대상의 영예를 안는 등 총 74명의 청소년이 수상했다.

이 양은 “생각지 못한 상을 받아 너무도 기쁘고 행복하지만 북녘의 친구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 북한의 친구들과 하루 빨리 만날 그 날이 어서 오면 좋을 것 같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 양을 비롯한 수상자들은 북한의 청소년들과 주민들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녹음하기도 했다. 녹음된 메시지는 민간 대북방송사인 국민통일방송(http://www.i-ubs.org/korean/index.php)의 라디오 전파를 통해 북한 주민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