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 기반 마련 위해 北주민 삶 향상 대책 필요”

박근혜 대통령은 6일 “농축산과 산림녹화 등 우리의 기술과 지식을 북한 주민과 공유하는 걸 시작으로 북한 주민의 삶을 실질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국방부에서 국방부·보훈처·외교부·통일부 합동 업무보고 모두발언에서 “통일시대를 열기 위한 기반을 다지는 데 정책의 최우선 순위를 둬야 하겠다”며 이같이 주문했다.


이어 그는 “현재 굶주림에 고통받는 북한 주민의 삶에 우리가 보다 깊이 다가가면서 서로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혀가는 노력도 펼쳐야 할 것”이라며 “북한 주민들의 당면한 인권문제 해결에도 보다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또 “우리 국민이 전쟁의 공포에서 벗어나 북한 주민들과 함께 자유와 행복을 공유하면서 한반도와 동북아에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가는 것이기 때문에 통일의 가치는 돈으로 계산할 수 없는 엄청난 것”이라면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신뢰쌓기 노력을 통해 한민족의 동질성을 회복하면 평화통일 구축의 길이 열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불안정한 남북 관계를 잘 관리해 나가면서 갈등의 동북아 정세에도 지혜롭게 잘 대처해 나간다면 신뢰와 공동번영의 새로운 동북아로 나가는 출발점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지난 1년이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에 대한 우리 사회의 공감대를 확산하는 시기였다면, 올해는 정책 내실을 다지면서 남북관계 곳곳에 남아있는 비정상 관행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산가족 상봉 합의에 대해서는 “고령의 이산가족들이 60여 년간 헤어진 가족들과 만남은 물론 생사도 알지 못한 채 상봉대상자로 선정되길 기다리는 지금의 방식은 한계가 있다”며 “상봉을 위한 다양한 방식을 강구하는 동시에 가장 기본적인 생사확인도 이뤄져야 한다”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