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차관 “한미 공동가치 추구…’통미봉남’ 기우”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10일 “일부에서는 미국이 적극적인 대북정책을 펼치면서 한국이 소외되는 ’통미봉남’을 우려하지만 이는 기우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홍 차관은 이날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반도 정세전망과 남북관계 발전방향’ 토론회 축사에서 이같이 말하고 “우리는 미국과 공동의 가치를 추구하며 정권교체가 된다해도 이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과거와 달리 지금의 한미동맹은 정치.경제.문화적으로 매우 탄탄하고 질적.양적으로 심화돼 있다”며 “앞으로도 한국과 미국은 대북정책 등 주요 현안에 관해 서로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차관은 “변화를 강조했던 오바마 행정부가 들어서면 한반도 정세에도 상당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미국의 새로운 한반도 정책은 북핵문제를 해결하고 한반도 평화를 증진시키는 데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며 이는 남북관계 개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