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차관 “장관급회담서 평화체제 논의 가능”

신언상 통일부 차관은 19일 남북간 평화체제 논의 문제와 관련, “평화증진이나 평화체제나 평화문제가 (남북간에) 한차례 논의돼야 할 시기”라면서 “장관급회담에서 평화체제 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신 차관은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에서 가진 정례브리핑에서 “단정적으로 말할 수는 없지만 지금 시점이 남북관계도 질적으로 한단계 업그레이드 돼야 할 시기가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체제 문제는 그 내용이 어찌됐던 구체적으로 또는 간헐적으로 최근 많은 논의가 여러 경로 통해 이뤄지고 있다는 자체가 이제 남북관계도 그만큼 성숙했고 주변정세도 그만큼 성숙했다는 의미”라면서 “여기저기서 한반도 평화체제 문제가 본격 거론되는 현상은 참으로 중요하고 환영할만한 역사의 흐름”이라고 강조했다.

신 차관은 또 장관급회담을 8월초에 개최하자고 북측에 제안한 배경과 관련,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가 풀리고 2.13 합의 이행이 속도를 내면서 남북 간에도 협의.해결해야 할 의제들이 많기 때문에 좀 앞당겨 보자고 제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아직까지 북측에서 구체적인 반응은 없다”면서 “(그러나) 북측도 6자회담이 진행되고 남북 간에 실무차원에서 접촉도 이뤄지는 등 여러 대화가 동시 진행되는 상황 등을 감안해 여러가지를 검토하고 있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달 중 열기로 남북이 합의했던 경제협력추진위원회(경협위) 개최 여부와 관련, 신 차관은 “7월중에 경협위를 열기로 지난 4월 합의했는데 경협위 개최 날짜에 대해 구체적인 협의를 북측과 진행한 것이 없다”면서 “장관급회담을 8월초에 열자고 제의해놓은 상황에서 7월중 경협위 날짜를 제의하는 것이 바람직한지 내부적으로 재검토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