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차관 “북핵해결.남북관계발전 함께 이뤄져야”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16일 “북핵문제 해결과 한반도 및 동북아 평화를 위해서는 상생.공영의 남북관계 발전이 반드시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홍 차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2회 동북아 미래포럼 기조연설에서 “무엇보다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의 중심에 남북관계가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또 북핵 문제에 언급, “정부는 6자회담 참가국들과 긴밀한 협조하에 북한의 핵폐기를 이끌어 내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며 “새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비핵.개방 3000 구상도 그러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강조했다.

홍 차관은 이어 “비핵.개방 3000은 북핵폐기를 이끌어 내기 위한 로드맵이자 발전적 남북관계의 비전을 보여주는 실천 전략”이라며 “한반도에 북핵문제가 해결되고 지속가능한 평화구조가 만들어 진다면 동북아 평화도 그만큼 가까워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발제자인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조성렬 신 안보연구실장은 “남북관계가 악화된 상황에서는 작은 군사 충돌도 국민적 패닉 상태를 몰고 올 수 있다”면서 “그 경우 외국인 신규투자가 중단되고 기존 투자도 빠져나갈 가능성이 높은 만큼 `경제살리기’를 위해서도 남북관계의 평화적 관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