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차관 “대북 포용정책 많은 성과”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17일 “과거 10년동안 계속됐던 대북 포용정책은 보다 적극적으로 대북 화해협력을 추구했고 그 결과 많은 성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홍 차관은 이날 서울 세종호텔에서 열린 흥사단 민족통일운동본부 주최 심포지엄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이 과정에서 “남북을 가로막고 있던 철조망 사이로 철도.도로가 연결되고 열린 길을 따라 수많은 인원과 물자가 오고 가면서 교류협력이 확대됐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남북 주민의 마음도 오가면서 서로에 대한 이해가 깊어졌고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지면서 조금이나마 이산가족의 아픈 마음을 달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홍 차관은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비판도 많이 있었다”며 그중 하나로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우리 기대수준에 미치지 못한 북한의 변화, 대북정책 추진과정에서 나타난 남남갈등을 꼽았다.

그는 “일부에서는 정부가 과거 정책을 부정하며 북한에 강경한 정책을 쓰고 있다고 오해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정부는 지난 10년의 성과와 한계를 객관적으로 평가하고 이를 바탕으로 보다 생산적이고 발전적인 남북관계를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홍 차관은 최근 북한의 군사분계선 육로통행 제한 경고, 판문점 직통전화 단절 등을 언급한 뒤 “이러한 행위는 남북관계의 후퇴를 가져올 뿐”이라며 “북한이 한반도의 미래와 발전을 고민한다면 대화와 협력을 통해 민족의 나아갈 방향을 진지하게 논의해야 한다”고 대화를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