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차관 “교역·경협중단이 北에 가장 체감적”

엄종식 통일부 차관은 7일 “정부의 대북 교역·경협 중단조치로 북측이 연간 3억달러 이상의 직접적인 경제적 손실을 볼 것으로 추산된다”고 말했다.


엄 차관은 이날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개최된 대학원생 대상 통일포럼 특강을 통해 “정부의 군사적 조치 등 천안함 대북조치 가운데 통일부에서 취한 조치(남북 교역·경협중단)가 북측에 가장 실질적이고 체감적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북측은 일반 교역중단으로 1억2천만~1억3천만달러, 위탁가공 중단에 따라 1천500만~2천만달러, 북 선박의 제주해협 통항 금지 등 해상운송 중단으로 3천만달러 등의 손실을 볼 것으로 내다봤다.


엄 차관은 이 같은 추산에 대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엄 차관은 정부의 대북조치에 대해 “북측은 우리 국민을 희생시킨 것에 대해 반드시 대가를 치러야 하며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지나갈 수 없다”며 “북측은 잘못을 사과하고 관련자 처벌과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천안함 사태 조사결과 발표 후 조사결과를 믿지 못하겠다고 하는 사람의 절반이 20대로 나타났다”며 “젊은 세대와 어떻게 의사소통을 하면서 해결하느냐가 최대 과제가 됐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