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차관 “개성공단 먼저 닫을 생각없어”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3일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하더라도 우리 쪽에서 먼저 개성공단 사업을 포기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홍 차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회의에서 개성공단 사업의 향배를 묻는 질의에 “우리가 먼저 개성공단을 닫을 생각은 없다”고 답한 뒤 “개성공단을 안정적으로 발전시키는 것이 우리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로켓 발사후 남북관계의 긴장이 높아지는 것과 상관없이 계속 개성공단을 가동한다는게 정부의 입장이냐’는 후속 질의에 “그렇다”고 답했다.

한편 현인택 장관은 남북관계 상황 타개를 위한 대북 특사 파견 방안에 대해 “현 단계에서는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그런 문제를 포함, 남북관계를 여는 문제에 대해 정부는 여러가지 문호를 열어 놓고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